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기부자 인터뷰] 희망을 전하는 숨은 영웅 - 박인석 기부자님

기부회원 이야기

by 비회원 2012.07.06 11:04

본문

 

 

 

처음 만나도 오래전부터 알고 지낸 것처럼 어색하지 않은 사람이 있다. 친한 선배를 만난 것 같은 따뜻하고 편안한 느낌. 박인석 기부자가 그랬다. 그는 꾸밈없이 자신을 드러내면서 상대방의 벽을 허물어 공감대를 형성하는 사람이었다.

 

자기 것을 나눔으로써 더 큰 행복을 찾는 박인석 기부자를 소개한다.

 

 

#. 자신의 만족을 위하여

 

그는 대학교 재학 중 학생 기자로 활동하면서 사회적 약자들과 그들을 위해 일선에서 활동하는 사람들을 보며 미안함을 느낀 것이 나눔의 계기가 되었다고 말한다. 이 때 그는 돈을 벌게 되면 꼭 급여의 일정액을 기부하겠다고 다짐했다. 지금 그는 공감뿐만 아니라 여러 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그는 기부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다.
 
“세금을 통해 재원을 마련하고 적재적소에 기금이 배치되어야 해요. 하지만 세금으로 충분히 메워지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는 기부가 세금의 역할을 해야 돼요.”

 

그에게 기부는 일종의 세금이고 사회에 대한 의무인 것이다.

 

“제가 돈을 번다는 것은 다른 누군가의 희생 덕분이라고 생각해요. 가령, 제가 쾌적한 환경에서 일 할 수 있는 건 사무실을 청소해주시는 분들 덕분이지요. 이처럼 다른 사람의 기여로 제가 더 열심히 일 할 수 있는 거죠. 따라서 제 주변에 관심을 가지고 그들에게 감사하며 나누면서 사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이처럼, 자신에게 꼭 필요한 만큼이 아닌 넘치는 부분은 다른 사람을 위한 몫으로 남겨두는 배려와 그로부터 오는 만족이 바로 그가 나눔을 지속하는 이유이자 목표이다. 왜냐하면 나눔을 통해 ‘나누는 이’나 ‘누리는 이’나 더욱 행복해지기 때문이다.

 

자신의 나눔이 저개발 국가에 백신을 공급하는 데 쓰이고, 북녘땅에 굶주리는 어린이들을 위해 빵 공장을 짓는 데 쓰인다며 뿌듯하게 말하는 그를 보며 ‘크게 버리는 사람이 크게 얻을 수 있다.’라는 말이 가슴에 메아리쳤다.

 

 

#. 행복을 여는 한마디 ‘배워서 남 주자’

 

베이컨은 ‘아는 것이 힘이다.’ 라고 말한다. 지식이 최고의 가치로 평가받는 오늘날 이 말은 우리 사회의 패러다임으로 작동하고 있다. 하지만 베이컨은 이어서 말한다.

 

‘그러나 실천하지 않는 지식은 죄악이다.’

 

우리는 힘을 가지는 것에만 골몰할 뿐 그 힘을 어떻게 써야 할 지에 대한 고민은 부족한 것이 아닐까? 이에 대해 그는 ‘배워서 남 주자’라는 해답을 제시한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영어에 관심이 많아요. 그래서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이라는 산하단체에 찾아가서 재능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부탁했어요. 그 후 직장을 다니면서 틈틈이 영어자료를 번역한 적이 있는데 단순히 물질적인 나눔이 아니라 제가 가진 지식을 공유하니까 더 큰 보람이 느껴지더군요.”

 

그의 해답을 보건데, 나누지 않는 지식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없을 것이다. 지식은 활용할 때 그 가치가 드러나고 나눌수록 깊어지기 때문이다.

 

‘배워서 남 주자’는 자신이 지닌 재능을 개인의 이익에만 사용하지 않고 이를 활용해 사회에 기여하는 새로운 기부형태인 재능기부와도 연결된다고 그는 말한다. 재능기부는 개인에 따라 전공, 특기, 취미, 목소리, 감각 등 기부할 수 있는 형식이 다양하다. 따뜻한 마음과 실천의 의지만 있다면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다.

 

 

#. 희망을 전하는 숨은 영웅

 

대학 시절 그는 기자가 되고 싶었다. 기자의 당당함에 매력을 느꼈고 그 당당함을 사회에 기여하며 살고 싶었다. 졸업 후 기자가 아닌 다른 길로 들어선 후 처음엔 적잖이 방황했다. 하지만 눈을 돌려 자신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고민해보니 새로운 길이 보였다고 한다.

 

 

“입사 초기에는 점점 제가 바라던 길과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런데 시야를 넓히자 은행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보이기 시작했어요. 최근에는 장애인 접근성 개선에 관심이 가요. 인터넷 뱅킹이나 스마트 뱅킹과 같이 모바일 시장의 성장세가 가파른데 아직까지 장애인들이 모바일 뱅킹을 이용하기엔 불편한 점이 너무 많아요. 음성지원 현금지급기가 보급되는 것처럼 장애인들이 모바일 뱅킹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제도적·기술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각자의 위치에서 다양한 역할과 방식으로 세상에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은 무궁무진 하다. 그리고 사고의 전환만으로도 이를 실천할 수 있다.

 

“옥스포드 MBA 과정을 준비하는 사람이 있는데, 생쥐를 훈련시켜서 아프리카에 풀어버리겠대요. 왜냐면 쥐들이 신기하게도 냄새로 발목지뢰를 찾아내는 능력이 있대요. 이처럼 지뢰를 제거하는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영리 활동을 수행하는 사회적 기업 모델을 구상하는 사람을 보면서 공익 활동의 최전선이 아니더라도 자신의 자리에서 얼마든지 더 나은 사회를 만들 수 있다는 걸 배웠죠.”


오늘날 우리는 세상을 변화시켜 줄 특별한 영웅을 기다리고 있는 것일까. TV와 극장가에서는 이름을 외우기 벅찰 정도로 수많은 영웅들의 무용담이 연이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하지만 ! 스크린 속 세상이 아니라 !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은 개개인의 몫이다. 왜냐하면 우리가 꿈꾸는 아름다운 사회는 소수의 초인적인 영웅들에 의해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다수의 노력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기 때문이다.

 

각자가 자신의 자리를 지키면서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고민한다면 사회적 공헌은 먼 곳에 있는 것이 아니다. 

세상을 만드는 영웅은 이미 우리 안에 있다. 그리고 당신이 그 영웅이 될 수 있다.

 

글_이채호(15기 인턴)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