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제1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 주제별 특강 및 좌담회 참여

본문


지난 2월 18일과 2월 25일 양일간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 만드는 법’ 및 민변 공동주최로 제1회 공익인권법 실무학교를 진행했습니다. 공익인권법 실무학교는 사법연수원 수료(예정)자와 로스쿨 졸업(예정)자 등을 대상으로 한 공익인권소송 및 인권변호활동 실무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우리 공감에서는 차혜령 변호사가 ‘성폭력피해자 지원실무’, 장서연 변호사가 ‘인권침해사건과 국가인권위원회 활용’, 정정훈 변호사가 ‘이주․난민과 출입국관리의 실제’, 염형국 변호사가 ‘장애차별소송의 실제’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하였습니다.

근래 들어 공익인권분야에 관심 있는 예비법조인의 수가 늘어나 전국 대부분의 로스쿨에 공익인권법학회를 설치해 활동하고 있고, 사법연수원에서도 인권법학회와 노동법학회 등이 활발히 운영되고 있습니다. 공익인권법 실무학교에도 이러한 공익인권분야의 높은 관심이 이어져 110명이 넘는 학생이 실무학교에 참여했습니다.


주제별 특강이 진행되고 “새내기 변호사, 공익의 길을 모색하다”라는 주제로 특별좌담회가 진행되었습니다. 지역에 있는 환경단체에 간사로 상근을 시작하는 변호사, ‘동네변호사’라는 이름으로 서민과 소상공인 대상 카페형 법률사무소를 운영하는 변호사와 공감과 뜻을 같이하는 공익변호사 모임인 ‘희망을 만드는 법’ 소속 변호사 등 다양한 공익인권분야에 진출하는 새내기 변호사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공익인권분야에 진출하는 새내기 변호사들은 모두 변호사 문턱을 낮추고 어려운 이들을 돕겠다는 신념으로, 하고 싶은 일을 하며 본인 스스로 행복해지고자 그 일을 시작했다고 이구동성으로 이야기합니다. 타인의 아픔을 나의 아픔으로 여기고 공감하여 사회적 약자와 함께 연대하고 소통하는 새내기 변호사들이 많아져 든든합니다.

 


더욱 많은 이들이 본인이 하고자 하는 일을 찾아 용기를 내어 뛰어들고, 자신도 사회도 행복해했으면 합니다. 공감도 계속 노력하는 이들과 함께하겠습니다. 
                                                                                                                           

                                                                                                                              글_염형국 변호사 


 공감  에세이집 '우리는 희망을 변론한다' 출간 - 박원순 시장, 신경숙 작가 추천사


※ 공 SNS 에서 공감의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