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아시아 섹스 시크릿, 우편주문신부를 배달해드립니다!

공감의 목소리/공변의 일상

by 비회원 2010. 10. 18. 15:41

본문


한복 치맛자락을 바람에 날리며 울타리 위에 올라 앉아 담배를 물고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주인공 ‘경’의 실루엣은 바람에 훌쩍 날아갈 듯 날렵하다. 그러나 두 발을 바닥에 붙인 채 웅크리고 앉아있는 모습이 쉬 현실을 박차고 뛰어내릴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분홍연꽃/ 젊은 아시아 여성/ 사랑! 로맨스! 우정! 결혼! /일본출신의 전통적인 소녀들! /한국! 중국! 베트남! 필리핀! 태국!/ 근면하고, 충실하고, 순종적이고, 귀엽고, 이색적이고, 가정적이고 순진한 소녀들/ 아시아 섹스 시크릿/ 카탈로그 보내드립니다./ 사서함 100, 벤쿠버, BC주”

 

여자 친구 한번 사귀어 본적 없는 서른아홉 살 숫총각 캐나다인 “몬티”는 또래 친구가 없다. 그에게는 경쟁할 일도 없고, 뭔가 증명해 보여야 할 것도 없는 노인 또는 어린 아이들과 어울리는 것이 편안한다. 만화책과 게임을 파는 그는 인형수집이 취미다. 사는 집 방마다 심지어 창고까지 수집해 놓은 인형들로 넘쳐난다. 어느 날 잡지에서 위 광고를 본 몬티는 우편주문신부를 신청해 한국인 신부 ‘경’을 맞이한다. 결혼식 날 몬티는 자신의 결혼 사실에 감동해 눈물 콧물까지 흘리며 연신 훌쩍거린다. 자신의 생활에 “딱 맞춤”인 동양인 아내를 맞이해 인생이 완벽해졌다며 행복해한다.

 

과거 한국에서의 삶에 대해 말하기를 거부하는 “경”은 ‘변화’를 위해 캐나다로 결혼이주를 선택했다. ‘경’은 키가 크고 육감적인 몸매를 가지고 있다. 영어도 잘한다. 부당한 대우를 당하면 싸움도 불사할 정도로 주관이 뚜렷하다. 몬티가 상상한 아담하고 귀엽고 순종적인 동양인 아내와는 많이 다르다. 경이 몬티의 환상에 맞추어 사는 동안 둘은 화목하다. 그러나 경이 자신의 삶을 찾고자 움직이기 시작하면서 둘 사이는 불화한다. 경은 동양계 캐나다인 친구를 만나 사진 모델로, 춤으로, 예술로 자신을 표현하는 방법을 깨달아가며 자유를 느낀다. 그리고 몬티와 이웃들이 자신에게 기대하는 동양인 신부의 이미지를 거스르기 시작한다. 더 이상 몬티가 수집한 이색적인 인형 중 하나이기를 거부한다. 머리를 짧게 자르고, 담배를 피우고, 욕을 하고, 싫다고 말한다.

 

경은 몬티를 떠나려고 가방을 싸 집을 나갔으나 실패하고 만다. 함께 떠나기로 했던 캐나다인 친구가 그동안 공들여온 부자 남자로부터 프로포즈를 받았기 때문이다. 경의 삶이 진짜 삶이 아니란 걸 깨닫게 해주었던 그녀는 역으로 안락한 가정을 선택한 것이다. 경이 캐나다에서 살기 위해서는 몬티의 도움이 필요했다. 몬티로부터 벗어나기 위해서 경은 다른 이의 도움이 필요했다. 다시 집으로 돌아온 경에게 몬티는 “겁쟁이”라고 한다. 자신과 마찬가지로 경도 세상에 홀로 나갈 수 없는 겁쟁이일 뿐이라고. 두 사람은 그 동안 쌓아두었던 욕설을 퍼 부우며 주먹을 날리며 몸을 날리며 처절하게 싸운다. 겁쟁이인 자신과 싸운다. 싸움을 끝내고 둘은 말없이 소파에 앉아 TV를 본다. 둘 사이에는 적막이 흐른다.

 

이 책을 고른 이유는 한국에서 이루어지는 한국인 남성과 아시아계 여성과의 국제결혼 풍습도와 캐나다의 국제결혼 행태가 어떻게 같고 다를지, 그리고 그것이 어떻게 만화로 표현되었는지 궁금해서였다. 외국인 우편주문신부를 아내로 맞이할 수밖에 없는 케나다 노총각 ‘몬티’의 비주류적인 삶, 동양인 신부 ‘경’을 바라보는 몬티와 이웃들의 왜곡된 오리엔탈리즘, 카탈로그에서 한국인 여성이 순종적이고 충실하다고 재현되는 방식, 극도로 상업화된 국제결혼 중개절차 등은 캐나다인지, 한국인지 분간이 안 될 정도다. 특히 카탈로그 문구는 한국과 일본 문구만 빼면 한국에서 이루어지는 광고 내용과 판박이다.

 

만화에서는 캐나다인과 결혼을 선택한 ‘경’이 어떻게 자신을 표현하는 방법을 찾아가는지, 그리고 어떻게 실패하는지 모습을 담는데 더 중점을 두고 있다. 경의 첫 번째 시도는 실패로 끝났으나 왠지 그게 끝이 아닐 것 같은 모호한 기대감을 주며 만화는 끝을 맺는다. 경의 시도로 경과 몬티의 관계가 갈등하고 협상하는 관계로 진전되었기 때문이다. 반면 한국인 남성과 결혼한 베트남, 필리핀, 몽골, 캄보디아 여성이 한국에서 평가받는 기준은 우리가 그들에게 요구한 역할이 얼마나 충실히 수행되고 있는지 여부이다. 힘든 농사일 거들면서 시부모 공양 잘하고, 아이 낳아 잘 키우는 아시안계 결혼 이주 여성들에게는 “고맙고 착한 한국의 며느리들”이라는 칭송을 보낸다. 반면 가출해 집을 떠난 결혼 이주여성들에게는 “위장결혼”해서 한국인 남자를 이용해 먹은 “나쁜 년”이라는 낙인을 찍는다. 두 경계를 가로지르는 결혼이주 여성의 갈등과 고민, 욕망은 고려되지 않는다. 그녀들의 욕망을 있는 그대로 직시하지 않는 한, 한국의 국제결혼 가정의 혼인 파탄율은 증가할 것이다. 당연한 것 아닌가? 그녀들은 순종적인 인형이 아니기 때문이다.

 

 

글_소라미 변호사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