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염변의 미국생활기 4] 영어에 관한 에피소드- English Speaking의 고충

공감의 목소리/공변의 일상

by goodcountry 2009.09.06 00:33

본문

미국에서는 안타깝게도 한국말이 아닌 English를 사용한다. 미국에 처음 온 사람들은 저마다 영어에 관한 말 못할 에피소드들을 하나씩 가지고 있다. 물론 native 수준의 영어를 구사하는 사람은 제외하고... 내가 적(소속)을 두고 있는 스탠포드대학의 아시아-태평양연구센터에 오신 fellow들도 함께 모이면 꼭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화제거리가 바로 영어를 못해 벌어진 웃지 못할 고충들이다.




최근에 내 휴대폰과 애엄마 휴대폰으로 At&t에서 계속 상담원들이 전화를 하였다. 특히 애엄마에게 그 전화가 자주 왔는데 애엄마는 영어로 뭐라고 뭐라고 하면 바로 전화를 끊어버렸다. 몇 번을 그러다가 할 수 없이 내가 전화를 받았다. 상담원이 '~pass code~' 어쩌구 저쩌구 하는데 얘네들이 왜 나와 애엄마에게 전화해서 그런 걸 묻는지 도저히 알 수가 없었다. 결국 At&t 대리점에 가서 물어보니 휴대폰 사용자가 맞는지 확인(verify)하는 것이라고 한다. 전화요금 잘 내면 되는 거지 도대체 그런 걸 왜 전화로 계속 물어보는 거야?^^; 애엄마에게 그런 전화가 자주 왔던 이유는 휴대전화 2대를 등록하는데 애엄마 폰이 first phone으로 되어 있어서 그런 것이었다. 애엄마는 휴대폰을 바꾸자고 하는데 바꿀 이유가 없다. ㅋㅋ


얼마 전에 대학에 있는 국제센터에서 visiting scholar들의 배우자들도 영어를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고 하여 등록을 하러 갔다. 담당직원이 잠깐만 기다리라고 하는데 미국 영어보다 더 알아듣기 힘든 영국식 영어를 쓰는 게 아닌가^^;; 좀더 긴장이 되었다. 사전등록이 필요없는지 물었더니 그런 건 필요 없고 수업 당일날 오면 된다고 한다. 그러면서 "~next Friday morning coffee~" 어쩌구 저쩌구 하는데 무슨 말인지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미리 등록할 필요가 없고 수업 당일날 오면 된다고 하면서 왜 갑자기 다음주 금요일에 오라고 하는 것인지... 금요일 오전에 coffee를 마시자는 것인지 아니면 수업교재 copy(복사물)을 받으라는 것인지, 맥락이 이해가 되지 않았다. 그 말이 무슨 의미인지 열심히 머리를 굴리고 있었더니 직원이 알겠다는 듯이 내가 가지고 있는 프로그램 소개 쪽지를 가져가 뒷면에 'Friday Morning Coffee 10am-12noon every Friday'라고 적어주었다. 그런데 왜 매주 금요일에 커피를 마신다는 것인지 ㅠㅠ. 나중에 인터넷으로 홈페이지를 찾아가 보니 배우자들끼리 만나 서로 교류하는 시간이었다.^^;;


주변 분들은 더 재밌는 에피소드들이 많았다. 한 분은 물건을 사러 상점에 갔는데 계산을 하고 나니 직원이 "... plastic bag or paper bag ..." 하고 물어봤다는 것이다. 거기는 물건을 사면 가방도 주나보다 하면서 'plastic bag'을 달라고 했는데 물건을 비닐봉지에 싸줬다는 것. 알고 보니 'plastic bag'은 우리가 상상하는 플라스틱으로 된 가방이 아니라 비닐봉지였단 것... 또 한번은 상점 직원이 "~ bag ~~" 어쩌구 저쩌구 하는데 하나도 못 알아들어서 어쩔 줄을 몰라 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영수증을 너에게 직접 줄까, 아니면 가방에 넣어줄까'를 물어보는 것이었다고... 그래서 그 얘기를 들은 분들이 이구동성으로 하시는 말씀이 "미국 상점에서 제발 물어보지 말고 그냥 해줬으면 좋겠다. 선택권을 안 주는 게 더 좋다. 우리는 선택하는 게 너무 싫다!"였다고... 절대 공감이다.^^~





더 안타까운 사연도 있다. 어떤 분이 혼자 미국에 오신지 얼마 안 되어 저녁으로 먹으려고 햄버거 가게를 가셨다고 한다. 햄버거 가게에 가면 흔히 그렇듯이 메뉴판에 적힌 세트메뉴 번호를 직원에게 말하였다. 주문한 햄버거를 주면 되는데 또 무언가를 묻는 게 아닌가. 그래서 무조건 "Yes."라고 했는데도 같은 질문을 반복하여 계속 하더라는 것이다. 뒤에 줄을 길게 늘어서 있고 직원은 계속 같은 질문을 하고... 등에 식은 땀이 나서 그냥 햄버거 가게를 나왔고 결국 그날 저녁을 못 드셨다고 한다.^^;; 그때 햄버거 가게 직원이 물었던 질문은"For here or to go?" 즉 '여기서 먹을래 아니면 가져 갈래'였다고... 직원이 Take-out으로 물어봤으면 저녁을 굶지는 않으셨을 텐데^^;


아직 미국에서 살 날이 너무도 많이 남았는데 내게도 또 어떤 웃지못할 에피소드들이 생길지 두려움이 앞선다. 그런 얘기를 듣고서 바로 토플 공부를 시작했다. 토플 공부는 이틀을 넘기지 못했다. ㅠㅠ 하지만 앞으로 영어에 대한 나의 도전은 계속 될 것이다.^^~


다음글: [염변의 미국생활기 5] 아이들과 보내는 시간의 즐거움


※ 공 SNS 에서 공감의 다양한 이야기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트위터 바로가기 

 

※ 공 블로그 구독하시고, 아래의 '추천','좋아요'도 눌러주시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의 이야기가 전해집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9.06 11:37
    너무 재밌어요~ㅋㅋ 영어를 향한 도전 꼭 성공하시길 빌게요~!! ㅋㅋㅋ > <
  • 프로필 사진
    2009.09.06 16:54
    ㅋㅋ쫌 힘드시죠~~? ㅋㅋ 힘든만큼 얻는 것도 많겠지..머...ㅎㅎㅎ
    이틀을 넘기지 못한 토플 공부........어쩔꺼야~~~? ㅋㅋㅋ
  • 프로필 사진
    2009.09.07 17:58
    실장님하구 토플 내기하기로 했다구 들었는데, 이틀하고 포기한 거여욤ㅋㅋ 애기들 사진 볼때마다 찬주 큰 거보구 깜짝 놀란답니다. 전에 품에 폭 안기던 찬주가 이제 어엿한 어린이가 되었네요
  • 프로필 사진
    2009.09.07 18:09
    도전하는 염변호사님이 아름답습니다! ^^ 글 재미있게 읽고 있어요~ㅎ 앞으로도 계속 올려주실거죠? ^^
  • 프로필 사진
    2009.09.07 19:02
    ㅋㅋㅋ 염변호사님, 1년 후에 영어보다 블로깅을 마스터하고 오실 것 같은 이 예감은 뭘까요...ㅋㅋㅋㅋ 오늘 공감 사무실에 갔다가, 마치 시조 단군사진처럼 어느 벽 한켠에 붙여진 염변호사님 사진 보고 혼자 웃었어요. 공감나라시조염변호사님. 오늘도 힘내세요!
  • 프로필 사진
    2009.09.09 00:16
    염변호사님~ ㅋㅋ 저도 한국에 처음 왔을 때 비슷한 경험이 많거든요. ㅋㅋㅋ 예를들면 한국의 편의점이나 카페숍에서 직원이 저에게 여러가지 질문을 묻어요. "영수증이 필요하세요?" "LG 카드가 있으세요?" "봉투가 필요하세요?" 등 등 등.... 저는 이해 못 하면 보통 "아니에요" 아니면 "필요없어요" 라고 대답했어요. ㅋㅋ 그런데 한국말로 "take out or to go" 물었던 질문이 정말 어려웠어요. ㅋㅋ 염변호사님~ 걱정하시지말고 금방 익숙해 질거예요ㅋㅋ 화이팅!^^
  • 프로필 사진
    2009.09.09 10:33
    혜선언니 댓글이 더 웃겨요 ㅋㅋ 근데 혜선언니는 미국가서 왜 한글로 댓글을!!ㅋㅋㅋㅋㅋ
    염변호사님얘기 정말 공감! 잘지내시죠?^^
    • 프로필 사진
      2009.09.29 17:36 신고
      민영씨가 홍보팀도 아닌데(^^~ㅋㅋ) 꼬박꼬박 댓글 달아줘서 고마워요~~ 요즘 어떻게 지내나 궁금하넹??
  • 프로필 사진
    2009.09.10 05:35
    ㅋㅋㅋㅋㅋ아, 변호산ㅁ도 혜선언니도 완전 웃겨요 ㅋㅋㅋㅋㅋ 저도 지금 시카고 적응중이에요 ㅠ 하지만.. 차가 없으니, 나가 돌아다니기 참 힘들더라고요.ㅠ 흑흑
  • 프로필 사진
    2009.09.13 12:34
    정말 유용한 정보들만~ 쏙쏙 들어있네요~^^
  • 프로필 사진
    2009.12.13 14:06
    오빠가 먼저 다녀와서 이글을 썼다면 난 그렇게 당황하지 않았을텐데... 재밌게 잘읽고 있어요.